보도자료

창업진흥원과 140억 규모
‘상생 부스트업 프로젝트-Re:born’으로 재도전 스타트업 성장 지원 

<사진설명>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와 김용문 창업진흥원장이 15일, Re-born space(리본 스페이스)에서<br>’상생 부스트업 프로젝트-Re:born’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상생 부스트업 프로그램 일환…10월 말부터 재도전 스타트업 모집

– 1기 기업에 최대 1억 원 카카오 i 클라우드 크레딧 및 카카오워크 무상 지원

– 중소벤처기업부 재도전 사업화 자금 최대 2억 원

– 인프라, 교육, 홍보, 마케팅 등 전방위적인 지원 계획

[2022-9-16] 카카오엔터프라이즈(대표 백상엽)가 재도전 스타트업 성장을 지원하는 ‘상생 부스트업 프로젝트-Re:born(리본)’를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창업진흥원과 140억 원 규모의 업무협약(MOU)을 맺고 2023년부터 4개년에 걸쳐 우수한 아이디어로 재도약을 꿈꾸는 스타트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상생 부스트업 프로젝트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대표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KDB산업은행과 진행한 ‘KDB x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상생 부스트업 프로그램’에 이어, 올해는 창업진흥원의 ‘Re:born 프로젝트’와 연계해 재도전 스타트업을 지원한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창업진흥원과 함께 상생의 가치를 실현하고 참여 기업 간 새로운 파트너십을 구축해 함께 성장하는 건강한 디지털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재창업 기업 중 클라우드 기술력을 요하는 테크 기반 기업이라면 모두 지원 가능하다. 10월 말부터 약 한 달간 참가 신청이 열리며, 이후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전문가의 서류평가 및 심층 면접을 거쳐 총 10개 기업이 상생 부스트업 프로젝트-Re:born 1기로 선발된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1기 기업에 최대 1억 원의 ‘카카오 i 클라우드(Kakao i Cloud)’ 크레딧을 제공하고 종합 업무 플랫폼인 ‘카카오워크(Kakao Work)’ 유료 버전을 12개월 무상 지원해 클라우드 기반 사업을 안정적으로 영위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1기 기업에는 중소벤처기업부의 재도전 사업화 자금 최대 2억 원이 함께 주어진다. 

양사는 디지털자산, 사업화 자금 등 금전적인 혜택뿐만 아니라 스타트업의 성장을 실질적으로 도울 수 있는 인프라, 교육 등 사업화를 위한 비즈니스 환경 제공에도 손을 모은다. 기업의 홍보, 마케팅 지원은 물론 직접 투자 및 정부 지원 사업 연계 등 전방위적인 지원을 이어 나갈 계획이다.

김용문 창업진흥원장은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의 업무협약을 계기로 민⋅관 협업을 통한 재창업 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역량 있는 국내 스타트업을 지원해왔다”며, “상생 부스트업 프로젝트-Re:born으로 어려운 환경에서도 재창업을 꿈꾸는 기업에 꿈을 실현할 수 있는 도전의 발판을 제공할 수 있게 되어 매우 뜻깊다. 이런 지원이 실질적인 성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상생 부스트업 프로젝트-Re:born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오는 10월 말부터 카카오엔터프라이즈 공식 홈페이지(https://kakaoenterprise.com)와 K-Startup 누리집(www.k-startup.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카카오톡 상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