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강북삼성병원과 업계 최초 건강검진가이드봇 개발 협력

– 카카오톡 기반 AI 챗봇 서비스 ‘카카오 i 커넥트 톡’ 도입…업계 최고 한국어 인식 성능

– 건강검진 전체 과정 효율화…고객 문의에 카카오톡으로 AI 챗봇이 간편 응답

– 고객 중심 선진 디지털 헬스케어 시스템 구축 손모아…헬스케어 업계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선도

[2022-9-6] 카카오엔터프라이즈(대표 백상엽)가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원장 신현철)과 함께 인공지능(AI) 챗봇 서비스인 ‘카카오 i 커넥트 톡(Kakao i Connect Talk)’을 기반으로 헬스케어 업계 최초 건강검진 가이드봇(이하 건진가이드봇)을 공동 개발한다고 6일 밝혔다. 

양사는 건진가이드봇을 통해 연간 50만명에 달하는 강북삼성병원의 고객이 건강검진 서비스를 더욱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용자는 별도의 앱 다운로드 없이 검진 당일 접수 시 카카오톡에서 검사실 안내를 받을 수 있는 것은 물론, 검진 중 문의사항을 카카오톡 채널에 남기면 챗봇을 통해 답변을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검사 몇 개 남았어’라고 입력하면 챗봇이 남은 검진 항목을 알려주고 ‘대기순번 알려줘’라고 입력하면 대기 순번 확인이 가능하다. 병원에서 담당자를 찾을 필요 없이 카카오톡에서 간단히 정보를 확인할 수 있으니 이용자의 편의성이 한층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강북삼성병원 건진가이드봇에 도입된 카카오 i 커넥트 톡은 하나의 카카오톡 채널로 알림, 홍보, 상담을 제공하는 지능형 AI 챗봇 서비스다. 고도화된 머신러닝(Machine Learning) 기술과 다년간 축적한 포털, 검색 서비스 등의 학습데이터를 바탕으로 업계 최고의 한국어 인식 성능을 갖추고 있어 오타, 잘못된 띄어쓰기에도 문제 없이 고객의 질문을 파악해 자연스러운 답변을 제공한다. 

양사는 건진가이드봇을 통해 건강검진 전체 과정을 더욱 효율화시키고 고객 커뮤니케이션 채널 간 융합 및 AI 기반 콜센터 시스템 확장을 통해 고객 중심의 미래병원 조성을 위한 사업모델 발굴에 힘을 모을 계획이다. 

강북삼성병원 신현철 원장은 “이번 가이드봇 개발로 건진센터 이용 고객들이 기존보다 쉽고 편리한 안내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건진 당일 가이드 이외에도 예약부터 결과조회까지 같은 채널에서 연속적으로 소통 할 수 있도록 기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최진민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부사장은 “강북삼성병원과 함께 헬스케어 업계 최초 건진가이드봇을 개발함으로써 업계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이끌게 되어 기쁘다”며,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헬스케어 분야에 AI 기술을 도입해 더 많은 이용자가 쉽고 편리하게 선진 디지털 헬스케어 시스템을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업계 파트너와 협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톡 상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