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미국 반도체 기업 ‘자일링스(Xilinx)’와 클라우드 사업 고도화

– 글로벌 최초로 자일링스 스마트닉 U25N 카카오 i 클라우드에 적용

– 대규모 트래픽 관리, 전력 소비 및 운영 비용 획기적 절감, 고객 니즈에 대한 신속 대응 특장점

[2022.02.18] 카카오엔터프라이즈(대표 백상엽)가 최근 미국 반도체 기업 AMD와 합병한 자일링스(Xilinx)와 손잡고 클라우드 사업을 강화한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18일, 자일링스와 FPGA(Field-Programmable Gate Array) 가속 기술 기반의 클라우드 사업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FPGA(field–programmable gate array)는 소프트웨어를 간편하게 재구성할 수 있는 프로그래머블 반도체의 일종이다. 서비스 공급자가 하드웨어 교체 없이 새로운 애플리케이션, 프로토콜을 고객 요구에 맞게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하기 때문에 클라우드와 데이터 센터에서 광범위하게 사용 되고 있다.

자일링스는 이 FPGA 분야의 5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선도 업체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클라우드 서비스 ‘카카오 i 클라우드’ 팀은 자일링스의 솔루션 아키텍처 그룹과 긴밀히 협력해 다양한 클라우드 제품군을 제공할 계획이다. 자일링스 스마트닉 U25N를 적용한 클라우드 사례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카카오 i 클라우드’가 글로벌 최초다.

클라우드 CPU 사용률을 50% 이상 낮추는 동시에 애플리케이션 성능을 최대 600%까지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자일링스의 스마트닉을 장착해 성능이 강화된 가상서버를 사용하면 기존 대비 전력 소비 및 운영 비용을 2배 이상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다.

기존에는 네트워크의 성능 때문에 물리적 서버만 사용하던 유저들은 가상서버를 활용해 실시간 마이그레이션, 빠른 프로비저닝, 더 강화된 보안 및 모니터링을 경험할 수 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향후 자일링스의 SmartNIC과 SmartSSD를 사용해 지속적으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고도화 할 계획이다.

자일링스 글로벌 영업 부사장인 Sina Soltani는 “자일링스 SmartNIC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데이터 센터 효율성을 효과적으로 향상시켜 보안을 손상시키지 않으면서 맞춤형 가속을 가능하게 한다.”라고 말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백상엽 대표는 “양사의 기술 협력으로 클라우드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한다” 며 “카카오 i 클라우드가 특히 빠르게 성장하는 엔터테인먼트, 메타버스, 블록체인 부문 등 광범위한 고객들에게 효과적으로 사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자일링스의 기술과 노하우를 결합해 성공적인 협업 사례를 만들어갈 것” 이라고 밝혔다. [끝]

카카오톡 상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