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섹타나인과 F&B 업계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나서

– 섹타나인 플랫폼, 커머스, 스마트스토어, 스마트 팩토리 사업에 카카오엔터프라이즈 AI 기술 도입

– 개인화추천, 자동 큐레이션, 공장 자동화 서비스 등 솔루션 공동 개발

[2022-6-16] 카카오엔터프라이즈(대표 백상엽)가 SPC그룹의 토탈 마케팅 솔루션 계열사 섹타나인(대표 이경배)과 F&B 업계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에 나선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역삼동 스퀘어강남에서 섹타나인과 양사 기술 협력 및 상호 비즈니스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양사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개인화추천, 자동 큐레이션, 공장 자동화 서비스 등의 솔루션을 공동 개발해 F&B 업계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할 계획이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 AI 기술과 섹타나인의 F&B 업계 최고 온·오프라인 플랫폼이 만나 2,200만 해피포인트 고객에게 최고의 맞춤형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섹타나인은 양사가 공동 개발 및 고도화한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되며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자사의 AI, 클라우드, 물류 생태계 플랫폼인 ‘카카오 i 라스(Kakao i LaaS)’ 등을 비롯해 다양한 인프라 기술과 노하우를 섹타나인의 디지털마케팅 플랫폼에 제공하게 된다.

이외에도 섹타나인이 보유하고 있는 각종 IP 콘텐츠와 ‘카카오 i 클라우드’ 기반 PaaS(Platform as a Service, 서비스형 플랫폼)을 결합해 향후 NFT 및 메타버스 비즈니스에도 힘을 모을 계획이다.

이경배 섹타나인 대표는 “섹타나인은 온라인 플랫폼뿐만 아니라 SPC그룹이 최근 오픈한 스퀘어강남, 랩 오브 파리바게뜨, 하이브 한남 등 최신 푸드테크를 적용한 스마트 스토어에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AI 기술력을 접목함으로써 오프라인 고객들까지 아우르는 최적화된 디지털 경험 및 스마트 솔루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는 “국내 대표 IT 플랫폼 기업인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F&B 영역의 대표 그룹 계열사인 섹타나인이 만나 업계에서 진정한 의미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며,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F&B를 포함한 다양한 업계와의 협력으로 고객이 AI와 데이터를 기반으로 비즈니스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스마트한 IT 환경을 만들기 위해 계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끝]

카카오톡 상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