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카카오 i 라스 기반
프레시코드-정인 수셰프 물류 상생 모델 만들어

– 다양한 화주사 연결하며 회원사 프레시코드 3자 물류 신사업 초기 정착에 기여

– 정인 수셰프 제품 조건에 맞는 회원사 매칭…주문・재고・물류비 정산 등 물류 흐름 파악 가능

– 단순 매칭 넘어서 화주사・회원사 간 신규 비즈니스까지 이어지는 물류 상생 플랫폼

[2022-9-30] 카카오엔터프라이즈(대표 백상엽)가 AI 기반 물류플랫폼 ‘카카오 i 라스(Kakao i LaaS)’를 통해 푸드테크 스타트업 ‘프레시코드’와 주방기기 종합 브랜드 ‘정인 수셰프’를 연결시켜 물류 상생 모델을 만들었다고 30일 밝혔다.

프레시코드는 샐러드를 판매하는 신선식품 사업자로서 서울 도심 내 자체 물류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자체 물류 뿐만 아니라 3자 물류 신사업을 시작하면서 효율적으로 화주사 확보가 필요했고, 이에 따라 AI 기술을 기반으로 화주사와 회원사를 연결해주는 카카오 i 라스를 도입했다.

카카오 i 라스는 프레시코드를 정인 수셰프를 포함한 다양한 화주사와 연결시키며 프레시코드의 신사업 초기 정착에 기여했다. 프레시코드는 화주사 연결 뿐만 아니라 카카오 i 라스의 물류 관리 솔루션을 활용해 선입선출, 재고, 정산까지의 물류 운영 전반에 대한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게 됐다. 

이준현 프레시코드 COO는 “기존에는 물류 관리 솔루션을 사용하지 않아서 물류에 대한 생산성 검증이 어려웠는데 카카오 i 라스 도입 이후 화주사 유치가 용이해진 것은 물론 물류 관리 솔루션을 통한 물류 운영까지 한번에 해결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정인 수셰프는 건강한 음식 문화를 선도하는 명품 주방기기 종합 브랜드로서 현재는 수도넛, 수셰프치킨, 수카페 등 프렌차이즈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증가하는 프렌차이즈 매장과 물류량으로 물류대행사를 찾게 되었으나 정인  수셰프의 제품 조건에 맞는 회원사를 찾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다.  정인 수셰프는 다양한 회원사를 보유한 카카오 i 라스를 도입하게 되었고 자사의 제품 조건에 맞는 프레시코드와 연결되었다.

정인 수셰프는 카카오 i 라스의 물류 관리 솔루션을 통해 주문, 재고, 물류비 정산 등 물류 전반에 대해 가시성을 얻었고 프렌차이즈 매장 주문을 취합해 자동으로 프레시코드 물류창고에 출고를 요청하면서 더욱 효율적인 물류 운영이 가능해졌다. 또한 다양한 주문 및 재고 관련 인사이트를 활용해 데이터를 기반으로 물류의 흐름을 이해할 수 있게 됐다.

박선빈 정인 수셰프 이사는 “카카오 i 라스를 통해 물류 전반에 대해 깔끔한 UI와 데이터로 볼 수 있게 되면서 비즈니스 결정이 더욱 용이해졌다”라고 밝혔다.

양사의 만남은 회원사와 화주사와의 단순 연결을 넘어서 카카오 i 라스를 바탕으로 한 진정한 물류 상생 모델로 이어졌다. 프레시코드는 화주사로 만난 정인 수셰프의 프렌차이즈 매장에 프레시코드의 샐러드 품목을 판매하게 되었고 이러한 모델을 기반으로 다른 파트너사와도 신규 비즈니스를 만들고 있다. 정인 수셰프 역시 프레시코드의 아이템을 자사의 상품군 중 하나로 선보이게 되면서 비즈니스적으로 새로운 기회를 얻었다. 

김원태 카카오엔터프라이즈 LaaS 사업부문장은 “이번 프레시코드, 정인 수셰프 사례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 파트너인 ‘LaaS 프론트 러너(LaaS Front Runners)’들과 함께 윈윈(win-win) 할 수 있는 더 나은 물류 생태계를 만들겠다는 목표에 집중하며 만들어낸 값진 사례”라며 “더 많은 화주사와 회원사가 카카오 i 라스를 기반으로 연결되고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카카오톡 상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