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트레져랩스에 NFT 생태계 구축 위한 AI 및 클라우드 기술 지원

[2022-7-21] 카카오엔터프라이즈(대표 백상엽)가 NFT 및 메타버스 신사업 구축을 위해 멀티체인 기반 NFT∙메타버스 전문 기업 ‘트레져랩스(TREASURE Labs)’와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21일 밝혔다.

트레져랩스는 독창적인 NFT 캐릭터 디자인 및 컨셉을 기반으로 국내 최초로 콜렉터블 아트 NFT를 발행해 완판 신화를 쓴 국내 1세대 NFT 기업이다. 최근에는 ‘트레져스클럽’에서 트레져랩스로 사명을 바꾸며 북미 및 유럽 시장을 겨냥한 글로벌 진출을 본격화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트레져랩스와 함께 경쟁력 있는 NFT 생태계를 구축해 새로운 서비스 및 신사업을 개발하고 이를 지속 가능한 메타버스 서비스로 확장할 계획이다. 양사는 NFT 발행 및 관리, 데이터 보관, 보증 등 NFT 서비스 개발과 운영에 필요한 기술 인프라와 플랫폼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하고 실물상품과 연계된 NFT 사업을 공동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협업으로 국내 대표 IT 플랫폼으로서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보유하고 있는 AI 및 클라우드 기술력, 플랫폼 운영 노하우가 트레져랩스의 NFT 발행・운영・개발 역량과 만나 레저, F&B 등 다양한 산업군에서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트레져랩스 관계자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대표 NFT 회사인 트레져랩스와 국내 최대 IT 플랫폼 기업인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손잡게 되어 기쁘다. 양사 협력을 통해 NFT와 메타버스 산업에 대한 일반인들의 접근성을 높이고 대중화를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며 “함께하게 된 만큼, 트레져랩스만의 독보적인 자체 IP와 NFT 제작 역량, 오랜 기간 구축해온 네트워크 등을 아낌없이 지원하려 한다. 양사가 보유한 역량이 긍정적인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여,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으로 성공적인 비즈니스 확장을 이뤄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동우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수석부사장은 “국내 콜렉터블 아트 NFT 업계에서 가장 오랜 경험과 노하우를 갖고 있는 트레져랩스와 경쟁력 있는 NFT 생태계를 위한 뜻깊은 협력을 하게 됐다”며,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AI 및 카카오 i 클라우드(Kakao i Cloud)를 기반으로 다양한 기업이 좋은 아이디어와 함께 NFT 생태계의 구성원이 될 수 있도록 많은 투자를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지난 3월 NFT 프로젝트팀 ‘클레이 에이프 클럽’과 업무 협약 체결을 맺으며 인프라 기술 및 플랫폼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NFT 및 메타버스 생태계에 본격적으로 합류했다. 이후 오롤리데이를 운영하는 ‘롤리조쓰컴퍼니’와도 협업을 발표하면서 카카오 i 클라우드(Kakao i Cloud) 기반 NFTaaS(NFT as a Service, 서비스형 NFT) 구축 및 고도화에 힘쓰고 있다.

관련 아티클

카카오톡 상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