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소식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아세테크와 손잡고 AI 물류 기술 혁신의 장 만든다

AI 물류 기술 공동 연구 개발 ‘카카오 i 라스 LAB 곤지암’ 구축

‘카카오 i 라스 LAB 곤지암’을 거점으로 AI 기반 물류 기술 및 서비스 고도화 나서

첨단 자동화 설비에 카카오 i 라스 적용해 생산성 최적화 및 비용 절감 지원

[2023-1-18] 카카오엔터프라이즈(대표 백상엽)가 인공지능(AI) 기반 물류 생태계 플랫폼 카카오 i 라스(Kakao i LaaS) 기반의 물류센터를 거점으로 AI 물류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물류자동화 토탈 솔루션 기업 아세테크와 함께 AI 기반의 물류 기술 개발을 위한 ‘카카오 i 라스 LAB(Logistics AI Base) 곤지암’ 구축에 나선다. 올 상반기 개장을 앞둔 카카오 i 라스 LAB 곤지암은 경기도 광주시에 위치한 연면적 1,560평에 이르는 규모로 양사가 물류 비즈니스를 확장하고 공동 연구⬝개발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하기 위한 전초기지 역할을 담당한다.

양사는 카카오 i 라스 LAB 곤지암을 거점으로 물류 데이터를 확보해 체계적인 데이터 분석 환경을 마련하고 화주(판매자)의 다양한 니즈를 반영한 AI 기반 물류 서비스를 개발하고 적용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아세테크의 첨단 자동화 설비에 카카오 i 라스의 ▴창고매칭 ▴주문/물류 관리시스템(OM) ▴창고 관리 시스템(WM) 등 솔루션을 연결해 생산성을 최적화하며 다양하고 복잡한 물류를 처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화주 고객은 카카오 i 라스의 수요예측 기술을 통해 재고를 최소화하고 비용 절감 효과를 얻을 수 있으며 보다 효율적으로 물류를 관리할 수 있다. 추후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카카오 i 라스 인증제도를 마련해 물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참여사를 대상으로 카카오 i 라스 LAB 곤지암 견학 프로그램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17일, 카카오 i 라스 기반 기술 고도화의 일환으로 아세테크와 AI 기반 물류 비즈니스 모델 확대 및 카카오 i 라스 LAB 곤지암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판교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사무실에서 열린 이번 협약식은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이사, 박종석 아세테크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카카오 i 라스의 고도화된 AI와 검색, 데이터 분석 기술 제공 ▴카카오 i 라스 LAB의 브랜딩 및 마케팅 전반을 담당한다. 아세테크는 ▴카카오 i 라스 LAB 곤지암의 풀필먼트 운영 ▴물류센터 시설⬝물류자동화 설비 투자 ▴리셀러 파트너로서 화주 고객을 대상으로 카카오 i 라스의 주요 솔루션을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또한 양사는 물류업계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해 AI 물류 기술의 공동 연구⬝개발에 힘을 합칠 예정이다.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아세테크와 손잡고 선보이는 ‘카카오 i 라스 LAB 곤지암’은 여러 참여사를 연결하고 비즈니스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물류 거점 역할을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카카오엔터프라이즈만이 보여줄 수 있는 물류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제시할 수 있도록 AI 물류 기술과 서비스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종석 아세테크 대표이사는 “대한민국 물류서비스 발전에 큰 획을 긋는 빅스텝”이라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 i 라스는 AI를 기반으로 화주와 물류센터를 연결하고 판매, 주문, 창고 관리까지 누구나 쉽게 물류를 관리할 수 있도록 돕는 물류 생태계 플랫폼이다. 지난해 11번가, 카카오커머스 등 쇼핑몰과의 연동, 다양한 배송수단 옵션, 전자 계약, 창고 투어 등 비대면 계약 기능 등이 추가돼 보다 손쉽고 편리하게 물류를 처리할 수 있게 됐다. 카카오 i 라스 LAB 곤지암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카카오 i 라스 웹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끝]

카카오톡 상담